“이 손동작 뭐야?”… 노출 강요당한 걸그룹, 영상에서 ‘이상 행동’ 포착됐다(영상)

지난 밤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걸그룹이 다시 한 번 주목을 받았다.

지난 7일 걸그룹 파나틱스는 네이버 V LIVE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런데 일부 멤버들이 촬영 도중 짧은 치마를 가리는 모습을 보고 소속사 관계자가 “보여주려고 하는건데 왜 가려, 바보야”라고 말했다.

이 말 뒤에 퍽하는 소리가 났고 멤버들은 당황한 듯 놀란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많은 팬들은 “당장 사과해라”라며 분노했지만 일각에서는 “노이즈 마케팅 아니야”라는 의견도 나왔다.

그런데 이들 중 한 멤버인 도이(김도이)의 행동이 주목받았다.

바로 그녀는 긴팔 가디건을 입었지만 방송 중 휴대전화를 보다 갑자기 옷을 만지작 거리며 안쪽을 드러냈다.

그 후 지속해서 그녀는 가슴 부분을 노출하는 행동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저 행동도 소속사가 시켰다”, “핸드폰으로 지시 확인한거 아니냐”, “저렇게 티나게 하는거 보면 이쯤되면 구조요청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해당영상이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