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전쟁’ 상황에 대비 중이라는 중국

중국 관영 매체가 지난 9일(현지 시각) 논평을 통해 인도와 전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는 취지의 보도를 내놨다.

핵무기 보유국인 중국과 인도는 접경지대에서 영토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어 전쟁 발발 우려가 사실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다.

이에 9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논평에서 “중국은 인도와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평화 발전을 추구한다”면서도 “하지만 전쟁이 발발한 경우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양국은 지난 1950년대부터 접경지역인 갈완(중국명 자러완)에서 관할권을 두고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으며, 1962년에는 대규모 전쟁을 치른 바 있다.

이 당시에도 국경을 확정하지 못하고 양측 군이 관할하는 실질통제선(LAC)을 경계로 삼았다.

그런데 또 다시 최근 국경 부근에서 양국 군대 간 충돌이 벌어져 인도군 20명이 전사하는 등 100명 가까운 사상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