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이거’ 하러가자” 남자친구에게 ‘이것’을 하러 가자했는데 거부하면 바로 ‘헤어져야 한다’

남자친구에게 이것을 요구했는데 거절하면 바로 헤어지면 된다

과거 자취 요리계 황제라고 불리는 김풍 작가가 SNS에 올린 글이 화제가 됐었다.

김풍은 자신의 SNS에 자궁경부암예방 접종을 맞았다며 해당 주사에 대한 설명을 했다.

자궁경부암 주사를 남자가 무조건 맞아야하는 이유와 함께 설명했는데, 예방 접종을 하지 않았을 시 걸리는 바이러스는 남자가 옮기는 것이라고 한다.

자궁경부암은 질에 연결된 자궁경부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이다.

전 세계적으로 여성에게 발생하는 암 중 두 번째로 많은 암이며, 지금도 2분에 한 명씩 이 암으로 죽고 있을 정도로 매우 높은 치사율을 자랑하는 암이다.

그러나 자궁경부암은 다른 암과 달리 예방주사 하나로 발암을 막을 수 있다.

이 주사는 자궁경부암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를 무려 90%이상 막아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근데 왜 남자는 자궁이 없기에 걸릴 위험이 하나도 없지만 남자가 왜 그 주사를 맞아야 하는건가?

이유는 바로 자궁경부암이 대부분 성.관.계를 통해서 전염되기 떄문이다.

모두 남성에게 오는 것은 또 아니다.

어머니로부터 수직감염이 되는 경우도 있지만, 국내 환자 19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8:2 비율로 성.관.계를 통한 감염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즉 바이러스를 가진 남성과 성.관.계를 가지면 해당 바이러스가 옮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꽤 드문데, 남성은 물론 여성들 조차 이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는 것이다.

이 예방주사를 그럼 언제 맞아야 하는 것일까?

가장 이상적인 나이는 9~12세이지만 아픈 주사이기에 중, 고등학생 때 남녀 모두 맞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생식기에 나는 사마귀 등 남성의 질병 예방에도 효과가 있으니 남성에게도 도움이 된다.

이어 성.관.계 경험이 있더라도 바이러스 보유 여부는 알 수 없지만 항체 형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성.관.계 유무와 관계없이 예방 주사는 맞아야하며, 권장연령은 45세까지다.

결과적으로 항체를 형성하는 것이라 면역력이 비교적 좋은 어린 나이에 맞는 것을 권장하며 성.관.계를 통한 감염이 대부분인 병이기에 전염의 매개체가 되는 남성도 예방접종을 하는 편이 이상적인 것이다.

본인과 상대를 생각해서 미래의 아내를 생각해서라도 예방주사는 필수적으로 맞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러나 6개월에 한 번씩 총 3번을 맞아야하는 주사이며 비용도 약 60여만원이 들기에 정부에서도 비용 절감과 적극적인 홍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