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했습니다…”…임창정이 아들 친구 집 찾아가 무릎 꿇고 사과한 이유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임창정이 자신의 아들 친구 집에 찾아가 무릎 꿇고 사과했던 이야기를 전해 주목이 되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사부로 임창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들만 다섯인 그는 “5인조 보이그룹이다. 첫째가 14세, 막내가 9개월이다”라며 “아이가 많으니 형이 동생을 돌본다”고 전했다.

또 “아이들에게 어떤 아빠이냐”라는 질문에 “좀 엄한 편이다”라며 과거 일화 하나를 전했다.

어느 날 그는 집 밖에서 누군가 큰소리로 ‘하지 마’라고 소리치는 걸 들었고 아들들의 목소리도 들려 창밖을 내다봤다.

그곳에는 두 아들이 한 아이의 자전거를 잡아 당기며 괴롭히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임창정은 너무 화가 나서 두 아들을 바로 혼내고 싶었지만, 꾹 참고서 아이들이 잘못을 뉘우치게 할 다른 방법을 고민했고 임창정은 두 아들을 데리고 괴롭힘을 당한 아이의 집으로 찾아갔다.

아이의 엄마를 보자마자 임창정은 “잘못했습니다. 제가 아이들을 잘 못 키웠습니다”라며 무릎을 꿇었고 괴롭힘을 당한 아이에게도 “미안하다. 아저씨가 교육을 잘못시켜서 그래”라며 사과했다.

그 모습을 보고 두 아들은 놀라 울음을 터트렸고 자신들이 한 잘못으로 인해 아빠가 고개 숙이는 모습을 본 후 다시는 친구를 괴롭히는 일도 없었다고 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말 멋진 아빠다”,”진짜 대단하다”,”나라면 아들 거기서 혼내고 말았을 것 같은데 정말 용기 있고 현명한 아버지시네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