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와 결혼 앞둔 예비신랑이 ‘층간소음’ 항의했다가 윗층서 내려온 남자 세명에게 집단폭행 당했어요”

부산의 한 예비부부가 층간소음에 항의했다가 폭행을 당한 일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7일 네이트판에는 ‘예비신랑이 층간소음으로 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곧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라고 밝힌 작성자는 부산 해운대에 신혼집을 마련하고 미리 예비신랑과 함께 거주하고 있었다.

종종 윗집 소음에 시달려온 두 사람은 지난달 31일 오후 밤 10시가 넘었음에도 의자 긁는 소리, 고성 등이 세 시간 이상 계속되자 경비실에 민원을 넣었다.

작성자는 “(같은날) 오후 10시 30분께 윗집에서 건장한 남자 2명이 내려와 벨을 눌렀고, 예비 신랑이 문을 열었더니 안 보이는 곳에 서 있던 남자 1명을 포함해 총 3명이 욕설과 함께 신랑을 수차례 폭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작성자는 “이들은 욕설과 함께 ‘너네는 그렇게 조용히 사냐’며 소리를 지르더니 예비신랑의 멱살을 잡고 얼굴을 가격하며 수차례 폭행했다”고 말했다.

예비 신부인 작성자는 임신 초기 증상이 있어 몸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예비 신랑이 폭행당하는 장면을 눈앞에서 목격해야 했다. 게다가 그 상황을 막는 과정에서 위층 남자들은 임산부인 작성자의 뺨까지 때리고 밀치며 폭행했다.

작성자는 “휴대폰으로 영상을 찍던 남자는 예비 신랑을 구하려는 저를 뒤에서 꽉 끌어안았으며 벗어나려고 몸부림치는 과정에서 손이 가슴에 닿기도 했다”며 “성적 수치심도 들고 뿌리치기도 힘들어 무력감을 느꼈다”고 적었다.

예비신부는 “예비신랑은 눈밑 뼈가 골절되는 안와골절 및 손가락골절로 인해 수술을 해야 하며, 특히 눈 쪽은 수술 후에도 후유증이 남을지도 모르는 상태”라며 “정상적으로 눈이 회복되는데는 최소 6개월 이상이 걸린다. 장사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손해가 막심한 상황”이라며 하소연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사건을 조사 중이며 결과에 따라 신병처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