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기계음만 듣고 10대 청소년 살린 “신입 소방관”…극단적 선택 시도, 극적 구조

신입 소방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10대 청소년의 목숨을 극적으로 구했다.

이 소방관은 신고 전화에서 들리는 기계음만 듣고 이상 신호를 감지해  한 청소년의 목숨을 구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전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오전3시 50분께 119 상황실에서 근무하고 있던 재난종합지휘센터 소속 김경환 소방교에게 한 통의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그리고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김 소방교는 전화를 받았지만 수화기에서는 아무런 음성이 들리지 않았으며 알수없는 기계음만 이어졌다고 한다.

장난전화로 여기거나 지나칠 수 있는 신고 전화였지만 김 소방교는 이를 화재로 인한 단독경보형 감지기 소리로 판단해 즉시 현장에 출동 조치를 내렸다.

이는 김 소방교가 근무를 시작한지 두 달된 시점이었다.

김 소방교는 위치추적을 이어가며 걸려온 번호로 20여 차례 통화를 시도했고 그 옆에 있던 장민정 소방장도 관할 경찰서에 공조 요청을 했다.

다가구주택 밀집 지역이어서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소방대는 불 켜진 집을 발견했다.

그리고 창문 안으로 쓰러진 신고자를 발견했다.

방안은 연기가 가득차있었으며 쓰러진 신고자는 즉시 병원으로 이송돼 생명을 건졌다.

권용성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상황실 직원들의 침착한 대응과 현장 출동대원들의 발 빠른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구해냈다라고 전하며 신고 상황별 대처 방법 등 향후 교육에 이번 사례를 활용할 계획을 밝혔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