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연령별 ‘통신비’ 지원과 소상공인을 위한 ‘새희망자금’ 지원하겠다”

정부가 전 국민의 약 64%에게 일회성으로 월 2만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8일 정부 고위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비대면 활동 급증으로 늘어난 통신비를 일괄적으로 월 2만원 할인해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만 17세부터 34세, 50세 이상으로 코로나19 피해 여부와는 무관하다.

또한 정부는 만 7세 미만 아동(230만명)뿐 아니라 초등학생 (274만명)을 자녀로 둔 학부모에게 아동돌봄쿠폰을 확대 지급하기로 밝혔다.

이로써 2차 재난지원금 전체 수혜자는 약 3300만 명에 이르게 됐다.

또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새희망자금은 집합금지 명령으로 매출 피해를 입은 12개 업종 중 유흥,단란주점 등을 제외한 노래방, PC방 등 9개 업종에 최대 200만원을 줄 방침이라고 한다.

정부는 7조원대 중반 규모의 4차 추경안에서 소상공인, 영세자영업자 지원에 3조원 정도를 배분하고, 2차 긴급고용안정지원금에 2조원가량, 저소득층 대상 긴급생계비 지원과 아동특별돌봄지원, 통신비 지원을 합쳐 2조원대 중반을 책정했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