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가 없으면 그자리는..’ … 10년 넘게 함께한 국민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이 가장 아꼈던 멤버는 ‘이 멤버’ 이다

10년 이상 주말 프로그램 정상을 차지하며 국민예능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던 ‘ 무한도전’ 은 막을 내렸다. 하지만 여전히 과거 방송 영상과 사진이 돌아다니며 언급되고 있다.

무한도전의 MC였던 유재석은 유느님이라고 불리며 1인자의 자리를 10년 이상 거뜬하게 지켰다. 그런데 최근 그가 가장 아꼈던 무한도전 멤버가 팬들 사이에서 언급되고 있어 화제를 낳고있다.

유재석이 가장 아꼈던 무한도전 멤버는 박명수 , 정준하, 노홍철 ,하하 ,길이 아닌 바로 정형돈이였다. 그는 과거 박명수와 함께 출연한 방송에서 무한도전에서 자신이 없다면 1인자 자리를 정형돈에게 내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무한도전 방송 내에서도 정형돈의 고민을 진심으로 함께 고민해주고 조언해주며 정형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무한도전 방송 초반에 ‘ 못웃기는 개그맨 ‘ 컨셉으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던 정형돈을 친동생을 대하듯 다독여 주었다.

이에 팬들은 ‘ 유돈노 못잊어ㅜㅜ’ , ‘ 무한도전 햇님달님 찰떡이였는데’ , ‘ 무도 멤버들 전부 다 아꼈겠지~~’ , ‘ 역시 유느님 ㅠㅠ 무도 못잊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