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에 기름 부은 뒤 방치”… 사람 죽일 뻔한 유명연예인 A씨, 결국 ‘법정최대형’ 받았다.

유명 연예인 A씨가 상식 밖의 행동으로 사람들을 위험에 빠트렸다.

서울 성동구의 유명 아파트 입주민이었던 A씨는 지난 해, 지하주차장에서 식용유가 든 종이박스를 꺼내다 기름병을 깨트렸다.

이로인해 아파트 지하 주차장이 기름 범벅이 되었지만 그는 청소하지 않고 그냥 집으로 돌아갔다.

결국 주차장에 기름이 있다는 걸 알리없는 다른 입주민이 길 걷다 해당 기름을 밟고 넘어졌고 뼈가 부러져 6주간 병원에 입원하는 등 크게 다쳤다.

다른 입주민이 크게 다쳤고 지하주차장에 ‘기름’이 있었던 상황으로 인해 결국 A씨는 경찰 조사를 받게 되었다.

혐의는 과실치상. 고의는 아니지만,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등 실수로 사람을 다치게 했을 때 성립하는 범죄다.

A씨는 변호사를 4명이나 선임해 가며 1년 내내 자신의 무죄를 호소 했지만 법정최고형인 ‘벌금 500만원’을 최후로 선고받았다.

재판에서 그는 “아파트 관리업체가 주차장 위생관리를 제대로 수행했더라면 바닥에 흘러나와 있는 기름을 발견하고 닦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니 어떤 미친x이 지하주차장에 기름을 흘리고 그냥가?”, “진짜 저거 잘못하면 아파트 다 날아갈텐데;;”, “그 와중에 아파트 관리 업체 탓하는 인성 뭐냐”, “A씨 설마 걔야? 벤츠타고 다니는 걔?’, “와 기름 밟고 머리로 넘어졌어봐 소름돋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