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이 부모님 펜션으로 보냈다는 지디 반려견 ‘가호’의 충격적인 근황

지드래곤의 반려견 가호를 기억하시나요?

한 때 지디의 반려견으로 사랑받았던 강아지 ‘가호’와 ‘졸리’의 충격적인 근황이 공개됐다.

지드래곤의 부모님은 펜션을 운영하고 있다.

이 펜션에서 지디의 반려견 가호를 목격한 사람들의 제보가 커뮤니티를 통해 올라오고 있다.

여기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는 것은 사진 속 가호의 발톱의 모습이었다.

가호는 오랫동안 다듬어지지 않은 듯한 긴 발톱의 상태로 지내고 있었다.

오랜 시간이 지나 몸집은 많이 커져있는 상태였고, 제보자에 따르면 가호와 졸리 모두 눈썹이 눈을 자주 찔러 일어나는 눈물 또한 많이 맺혀져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가호의 견종은 샤폐이로, 주름이 많고 눈이 작아서 눈썹이 눈을 자주 찌르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가 요구되는 견종이다.

또한 샤폐이는 더위와 추위, 그리고 피부병에 약간 견종이기 때문에 야외보다는 실내에서 주인의 관리를 받으며 자라야 하는 종이라고 전해졌다.

더하여 가호와 졸리의 발톱 상태를 보고 애완견을 기르는 주인들이 많은 걱정을 나타내고 있다.

강아지는 보통 발톱이 혈관까지 자라나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길어지지 않게 미리미리 잘라줘야 한다.

하지만 가호와 졸리의 발톱은 이미 너무 길어진 상태였고, 전문가들은 현 상태가 방치된다면 혈관이 자라나 함께 잘릴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현재 너무 길어진 발톱 상태에 심하면 수술까지 해야하는 상황이 초래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지드래곤은 전역한 후에 고양이를 새로 입양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