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나만 조금 더 힘든게”…MC몽이 팬에게 명품백 선물한 이유

가수 MC몽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은 팬을 위해 통 큰 선물을 했다.

MC몽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한 팬으로부터 받은 DM을 공개했다.

해당 DM 작성자는 “오빠 나 오늘 사기당했다. 350만 원”이라며 “누가 봐도 사기인데 환불 받을 것만 생각하고 계속 입금했다가 112 신고했는데 사기라고 한다”고 운을 띄었다.

이어 “엄마 칠순이라 가방사주려고 모았던거 다 잃어버렸다. 엄마한테 말도 못하고 펑펑 울었다. 오빠가 안볼 수도 있지만 속상해서 오빠한테 털어놓는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MC몽은 “내 팬이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며 “너희 어머니 가방은 내가 사 드리겠다”라며 “기부하려고 한 돈으로 명품 사서 보내겠다”면서 “다 힘든 것보다 차라리 나만 조금 더 힘든 게..”라고 멘션을 남기며 글을 올렸다.

MC몽은 더불어 “이런 글 보고 돈 빌려달라는 다른 사람들은 아웃”이라면서 “내 생일맞이 선행 이벤트 끝”이라고 적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