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대 200만원까지..’ … 사회적 거리두기 상승으로 인해 타격입은 자영업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건강상의 문제도 문제지만 경제적으로도 큰 타격을 받고있다. 특히 최근 수도권의 확산이 커지면서 정부는 일부 가게들에게 영업중지 처분을 내렸다.

막대한 개인 자영업자들에게 지급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으로 휴업 보상금으로 지원된다. 지원 규모는 사업장 1곳당 100만원에서 최대 200만원까지 지급된다.

PC방 , 노래방 , 대형학원 등 12개의 고위험 시설로 지정된 곳들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으로 인해 영업 중단 처분을 받았다.

계속 장기화 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생활고를 이겨내지 못한 일부 자영업자들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일도 발생했다.

이에 정부가 지원하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을 받기위해서 기준 시점과 비교해 매출 감소를 증명한다면 최대 200만원까지 구간에 따라 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이다.

1차 긴급지난재원금과 달리 직접적으로 타격을 입은 국민들을 선별해 지원한다는 정부의 입장이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