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다같이 힘든 시기이기에”…건물주 김희선이 임차인에게 한 행동

최근 코로나19로 자영업자들이 힘든 가운데 배우 김희선의 선행이 드러났다.

1일 뉴스1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희선은 자신이 보유한 건물 임대료 한 달 분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임차인들을 위한 행동이었다.

뿐만아니라 코로나19 이전에도 김희선은 주변 시세보다 낮은 수준의 임대료를 받아왔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한 임차인은 김희선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러한 김희선의 선행이 알려지자 김희선은 그저 “알려져서 부끄럽고 민망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희선 측근은 “김희선이 소속사에 알리지 않고 이러한 선행을 진행해 왔다”라고 밝혀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김희선은 최근 SBS 새 드라마 ‘앨리스’에서 천재 물리학자 윤태이와 모성애 강한 인물 박선영 1인 2역을 맡아 폭 넓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