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투 절대 하지 마세요…”…나이 먹으면 자신처럼 후회한다며 커뮤니티에 글 쓴 40대 남성

나이 먹으며 자신처럼 후회한다고 절대 타투하지 말라며 커뮤니티에 글을 쓴 40대 남성의 이야기가 전해져 주목이 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이토랜드에는 한 남성이 “20대에 외국에서 한 타투다. 당시에는 다 ‘이레즈미’ 타투였는데 나는 폴리 문양으로 했다”라며 “지금은 팔 토시 안 하면 밖을 다닐 수 없을 정도로 창피하다”라는 내용과 함께 자신의 타투를 촬영한 사진이 올라왔다.

그는 “나이 먹고 점점 추해진다고 느낀다”라며 “덕 본 거라곤 덩치도 있고 하니 길 가다 시비를 당하거나 얼토당토 않은 싸움을 전혀 안 해봤다는 것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혹시라도 젊은 패기에 타투 하려는 분들은 좀 말리고 싶어서 한 자 적는다. 아프고 비싸고 한국에선 인식이 아직 안 돼 있다”라며 “후회한다 직장 생활을 하든 뭘 하든 족쇄처럼 딸려 온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세월이 지나고 운동을 안하거나 하면 잉크가 점점 흐려지고 번진다. 관리하는 것도 죽을 맛이다. 하려면 안보이는 곳에 해야 그나마 덜 후회한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우울증에 조증까지 있다고 자신의 몸상태를 이야기 하기도 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