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 찐게 아니었어…?…”…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 보며 충격받은 초코 푸들

야식 먹다 살쪄버린 자기 모습 보고 충격받은 초코 푸들의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SNS상에 보기만 해도 복슬복슬한 털로 뒤덮여 한번 만져보고 싶게 만드는 초코 푸들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보면 마치 살찐 몸을 거울에 비춰 본 뒤 실망한듯 보이는 강아지의 심각한 표정은 많은 사람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 초코 푸들의 이름은 ‘코코로’이고 사진 속 코코로는 반짝반짝 한 눈에 살짝 벌어진 입까지, 자기자신이 귀여운것을 아는듯 사진마다 항상 특유의 표정을 짓고 있다.

하지만 사람들이 푹 빠진 코코로의 진짜 매력포인트는 얼굴이 아닌 ‘뒷태’이다.

토실토실하고 복슬복슬하게 보이는 코로로의 뒷태를 보는 순간 “한 번만 만져보고 싶다”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엉덩이에서 등으로 이어지는 동그란 곡선과 바닥을 짚고 있는 솜방망이 같은 두 발까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불태웠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털이 찐 것이 아니라 진짜로 살이 쪄 버려 현타를 맞은 것 같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