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생제르망(PSG) ‘간판’ 네이마르, 코로나19 양성판정 받았다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 간판스타 네이마르(28)가 코로나19에 걸렸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AFP는 2일(현지시간) 브라질 출신의 네이마르, 아르헨티나 출신의 앙헬 디마리아와 레안드로 파레데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PSG 구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3명의 1군 선수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헬스 프로토콜의 절차를 밟을 것이고, 모든 선수들과 스태프는 조만간 코로나19 검사에 임한다”고 전했으나 세 선수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달 24일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바이에르 뮌헨(독일)에 패한 뒤 스페인 이비사섬으로 여행을 다녀왔다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마우로 이카르디, 안데르 에레라, 케일러 나바스, 마르퀴뇨스 등 다른 PSG 선수들도 이비사섬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PSG는 오는 11일 랑스를 상대로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주전 선수들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새 시즌 준비에 차질을 빚게 됐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