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동물처럼 다뤄야하는 북한 테러지원국이다” 남몰래 혐한 발언하다가 걸린 회사 ‘여직원의 미모’

SNS에 한국 욕하다가 딱 걸린 일본 여성 모습

일본 게임/IT기업 ‘DeNA’의 직원 중 한명이 SNS 상에서 혐한 발언을 일삼았던 것이 들통나 논란이 됐다.

해당 직원은 DeNA에서 CG 크리에이터로 일하고 있는 ‘니시타니 키즈코’인데, 그녀는 예전부터 개인 트위터에 익명으로 혐한 발언을 지속적으로 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직원은 최근까지도 “한국인들은 정말 뻔뻔하다. 머리가 이상하고 뭐든지 돈 얘기만 한다. 이런 민족과는 국교를 단절하고 재일 조선인들을 강제 송환시켜야 한다. 옛날부터 한국인은 쓰레기 같은 민족이다. 가르쳐주지 않는다, 돕지 않는다, 상관하지 않는다’의 비한 3원칙을 철저히 해야한다” 등의 혐한 발언을 주기적으로 틈만 나면 올렸다.

특히 극우 성향인 일본 외무부 부대신에게도 “한국인들은 동물을 다루는 것처럼 엄격하게 하지 않으면 얕보는 태도로 바보 취금만 할 것이다. 한국에 경제 제재를 추가하고 국교를 단절해라. 재일 한국인에 대한 강제 송환도 부탁한다”며 “한국은 더 이상 적국은 커녕 북한에 밀수를 하는 테러 지원국이다. 여행 폐지, 국교 단절, 재일 한국인 강제 송환이 바람직하다”는 멘션을 따로 보내기도 했다.

그리고 결국 들켜버린 그녀의 글로 논란이 커지자 DeNA 본사는 허겁지겁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으며, 각종 일본 매체들도 해당 직원에 대한 인터뷰 기사를 삭제했다.

그리고 혐한 발언을 일삼았던 직원의 트위터는 비공개로 전환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DeNA는 일본에서 ‘모바게’를 운영하는 회사로, 한국 지사를 통해 국내서도 사업을 전개하고 있어 더 논란이 됐다.

지난해 ‘포켓몬 마스터즈’ 국내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블리치: 사신 격투’도 서비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