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한테는 무쓸모”…호텔 침대 위 커버의 숨겨진 기능

호텔방에 들어가면 침대 위에 항상 깔려있는 커버의 용도가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단순한 데코용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숨겨진 기능은 따로 있다.

‘베드 러너’라고 불리는 침대위 긴 커버는 신발을 신고 침대 위에 올라가는 사람들을 위한 것이다.

신발을 신은 채 잠을 자거나 위로 올라갈 때 이불의 손상과 오염을 막기 위해 깔아놓는 것이다.

신발 뿐만 아니라 캐리어나 음식을 침대 위에 두어야 할때 오염을 막기 위한 용도로도 쓰인다.

이러한 용도이기 때문에 사실상 한국인들은 이 ‘베드 러너’를 잘 활용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베드 러너’는 오염을 막기 위한 용도도 있지만 사실상 많은 사람들에게 데코용으로 알려져 있다.

그 만큼 청소하시는 분들은 호텔방에 들어올 사람을 위해 자그마한 선물처럼 ‘베드 러너’를 꾸며놓기도 한다.

이러한 베드러너의 실제 용도가 알려지자 많은 네티즌들은 “헐 이게 그런거였어?”, “단순한 인터레이인줄”, “무슨 용도인지 생각도 안해봤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