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택배에 이어 로젠까지”… 40대 택배기사가 죽기 전 유언에 남긴 ‘충격적인’ 내용.jpg

“이어지는 택배기사들의 죽음”

또 한명의 택배기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지난 20일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일하던 40대 택배기사 김모씨는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등졌다.

그는 유서에 ‘억울하다’라는 호소를 하며 대리점의 갑질과 생활고에 시달렸다는 내용을 남겼다.

그의 주검은 20일 아침 호젠 택배 강서지점 터미널에서 발견되었다.

김씨의 사망으로 올해 목숨을 잃은 택배기사는 11명이 되었다.

이들 중에는 ‘과로사’가 대부분이었어서 ‘갑질’로 인한 극단적 선택의 사례는 김씨가 처음이다.

그가 자필로 적어 놓고 간 A4용지 3장 분량의 유서에는 “우리(택배기사)는 이 일을 하기 위해 국가시험에, 차량구입에, 전용번호판까지(준비해야 한다)”며 “그러나 현실은 200만원도 못 버는 일을 하고 있다”고 택배의 어려움과 생활고를 고백했다.

또한 김씨는 대리점에서 당한 갑질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저 같은 경우는 적은 수수료에 세금 등을 빼면 한 달 200만원도 벌지 못하는 구역”이라며 “이런 구역은 소장(기사)을 모집하면 안 되는데도 (대리점은) 직원을 줄이기 위해 소장을 모집해 보증금을 받고 권리금을 팔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여름 더위에 하차 작업은 사람을 과로사하게 만드는 것을 알면서도 이동식 에어컨 중고로 150만원이면 사는 것을 사주지 않았다”며 “(오히려) 20여명의 소장들을 30분 일찍 나오게 했다”고 토로했다.

노조에 따르면 김씨는 수입이 줄어 은행권 신용도까지 낮아지자 다른 일을 구하기 위해 퇴사를 희망했지만, 대리점은 도리어 김씨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하며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김씨는 사망 직전까지 본인의 차량에 ‘구인광고’를 붙이고 운행해야 했다.

그는 “아마 3개월 전에만 사람을 구하던지, 자기들(대리점)이 책임을 다하려고 했다면 이런 극단적인 선택은 없었을 것”이라고 유서에 남겼다.

한편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은 “김씨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한 사실이 없다”며 갑질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한 지점 관계자는 “김씨는 오는 11월에 계약이 종료될 예정이었고, 퇴사 시 후임자를 데려와야 하는 조건은 계약서에 명시된 것”이라며 “대리점의 갑질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주장은 억측”이라고 선을 그었다.

로젠택배 본사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라며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