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 괜찮은거겠지..?” 라디오에서 걱정될 정도로 ‘역대급’ 상대를 저격해 일침 날린 ‘유아인’

그저 빛..아인

배우 유아인이 박명수의 라디오에 출연해 정치인들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됐다.

오늘 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유아인이 출연했다.

이날 출연한 방송에서 박명수는 게스트 유아인에게 영화 ‘소리도 없이’ (관객수) 공약을 제의했다.

그런 박명수의 제의에 유아인은 단호하게 “예상을 못 하겠다. 영화인들이 수치를 분석하지만 전 안 하려 한다”고 전했다.

그리고는 잠시 골똘히 생각하던 유아인은 “제가 선거 나간 것도 아니고 무슨 공약을 합니까.. 그들이나 공약 지키라고 해라”라며 선거 공약을 내세우고 당선되면 귀신같이 사라지는 정치공약을 저격했다.

그런 돌직구를 라디오쇼에서 날려 박명수의 라디오쇼 청취자들의 속을 뻥 뚫리게 했다.

끝으로 유아인의 영화 ‘베테랑’ 연기에 대한 칭찬이 쏟아졌다.

하지만 유아인은 그런 의견에 “그만 좀 하시라. 제가 아주 쓰임이 있는 얼굴이 됐다. 많은 분들이 어이 없는 상황에서 제 짤을 쓰시더라. 사실 포인트를 잘 모르겠다. 왜 유행이 됐을까”라며 자신의 짤이 쓰이는 이유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