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 이사람이라고?”..불법 도박장 운영하다 적발된 ‘유명 개그맨’ 실명 공개

유명 개그맨이 불법 도박장 운영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SBS 공채 개그맨 30대 남성이 불법 도박장 운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보도된 가운데, 그의 실명이 알려져 많은 사람들이 충격에 빠졌다.

15일 MBC 단독 보도에 따르면 개그맨 A 씨는 동료 개그맨 B 씨와 도박장 개설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이들은 지난 2018년 서울 강서구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해 수천만 원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겨 온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 씨는 직접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고 있으며, 이날 한국경제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해당 혐의를 받는 개그맨 A 씨는 김형인이다.

김형인은 SBS ‘웃.찾.사’, tvN ‘코미디 빅리그’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으며, 활동 당시 많은 유행어를 남기기도 했다.

최근 유튜브 개인 채널에서 유튜버로도 활동을 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