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 장성규 고열로 응급실???”… 39도까지 열오른 ‘장성규’ 결국 코로나 검사받았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가 열이 39도 까지 올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장성규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8일 장성규는 개인 SNS를 통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팬들에게 전했다.

그는 “어젯밤부터 39도까지 오르더니 아침이 되어서도 38.4도 였다”라며 지난밤부터 고열로 고통을 겪은 사실을 설명했다.

그는 아픈 몸을 이끌고 집을 나섰지만 고열 증상 탓에 방송국 출입문을 통과할 수 없었다.

장성규는 “(방송국을 떠나) 바로 응급실로 향했고 검사와 치료 후 이제야 좀 진정이 되었다”라고 말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어 “단순 장염이라 믿지만 혹시 몰라 코로나 검사도 받았다”고 말해 화제가 됐다.

장성규는 “오늘 내일 중에 결과가 나온다고 한다. 더이상 주변에 폐 끼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헐 아프지 마세요”,”건강하세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