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주의) 매운탕 시켰다가 가게 사장 고소할 뻔한 사연.jpg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본인 매운탕집 사장 고소할뻔 한 거 ㄹㅇ인증.jpg’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매운탕 집에서 배달 혹은 포장 주문을 한 익명의 A씨가 포장 용기를 열어보자마자 깜짝 놀라는 사건이 발생했다.

왜냐하면, 생선의 대가리가 세로로 두동강이 난 채로 A씨를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이다.

마치 생선은 대가리가 잘려서 사람의 얼굴의 형상을 하고 있었기에 더욱 충격적인 모습이었다.

일반적으로 매운탕은 집에서 끓여서 먹도록 완전히 다 익히지 않은 상태로 포장을 해서 준다.

네티즌들은 “폰 집어 던질뻔했다”, “진짜 오바다”, “너무 깜짝 놀랐다”, “웬만하면 잘 안놀라는데 이건 너무 놀랐다”, “당분간 매운탕은 못 먹을 것 같다”, “완전히 익지 않은 것이 더 충격적이다” 등의 놀랐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