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나도..?”…코로나19 환자 대다수가 ‘평균적’으로 보였던 ‘초기증상’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잠잠해지려던 찰나 다시 많은 수의 확진자를 발생시키고 있다. 

코로나는 지난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처음 발생한 후 전세계로 확산돼 많은 확진자들과 사망자를 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감염자의 침방울(비말)이 눈, 코, 입 점막이나 호흡기로 침투되면 전염된다. 

감염되면 약 2일에서 14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뒤 37.5도의 발열 및 기침, 호흡기 증상, 폐렴 증상등이 나타난다. 드물게 무증상 감염도 있다. 

그런데 코로나19의 확진자들이 초기에 평균적으로 보인 것으로 나타난 증상들이 있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있다. 

초기증상으로는 발열, 기침, 호흡곤란 증상을 느끼는 환자들이 대다수이고 가래, 근육통, 객혈, 설사, 두통, 구역질등의 증상을 보이는 이들도 있다. 

지난 1일 관악구에 거주하는 24세 여성에 따르면 초기에 코 간지러움과 목 따끔거림의 증상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특히 코막힘 증상도 코로나19의 초기증상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이 감기와 비슷한 증상에 대해 걱정과 우려를 표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