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코로나19로 이태원 식당 하루 매출 ‘1000만원->3만5천원’으로 떨어졌다”

홍석천이 이태원 식당 폐업에 얽힌 가슴 아픈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이태원을 떠나게 된 홍석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청춘들은 ‘사랑의 도시락‘을 만들기 위해 홍석천의 가게를 찾았다.

홍석천은 최근 13년간 운영했던 가게를 접었지만, “아직 임대기간이 남아서 계속 세를 내야 한다. 월세만 950만원이다. 처음 시작할 땐 300만 원이었는데 계속 오르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금융위기도 메르스도 이겨냈지만 코로나19는 안되겠더라. 아예 밖에 다닐 수가 없으니까. 외식업이란 게사람 만나서 먹고 마시는 건데 그게 안 되니 못 견디겠더라“며 심경을 고백했다.

홍석천은 “세입자로 돈을 들여 가게를 만들었는데 결국 쫓겨나는 신세가 됐다“라며 “잘됐을 때 하루 매출 1000만원에서 코로나19 이후 하루 매출 3만 5000원이 됐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나만 그런 게 아니라 모든 자영업자분들이 힘든데, 의료진들 한 끼라도 선물해 드리게 된 게 매우 큰 의미가있는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