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확진자가 줄어들어서..’… 일부 지자체 중지했던 PC방 , 코인노래방 , 술집 등 제한적으로 영업 허용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막대한 확산을 막기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승하면서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PC방 , 코인노래방 , 술집의 영업이 제한되거나 금지되었었다.

그런데 일부 지자체는 PC방 ,코인노래방, 술집등의 영업중지를 제한적으로 허용한다고 밝혔다. 충북 청주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집합 금지’ 내렸던 사항을 집합제한 조치로 완화했다.

청주시 내 시설들은 영업 시간을 제한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PC방과 노래방은 오전1시부터 5시까지 , 대형학원은 밤 12시부터 오전 6시 그리고 실내운동시설은 오후 10시부터 오전 5시까지 운영을 금지한다.

경남도 또한 제한적 영업을 허용했다. 이렇게 일부 지자체가 영업을 제한적 허용으로 변경한 이유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가 적게 발생하고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 서울과 경기 수도권 지역은 여전히 확진자 수가 많이 나오고 있어 사실상 제한적 영업은 아직 어려운 상황이다.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정리되어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길 바란다.

댓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