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친 차 타고 경찰과 고속도로서 ‘야간 추격전’ 벌인 겁없는 10대들

훔친 차량으로 고속도로를 질주하던 10대 청소년들이 경찰과 추격전 끝에 붙잡혔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지난달 31일 0시 15분께 안성시 미양면 남안성톨게이트 인근 사거리에서 그랜저 승용차를 타고 난폭 운전을 하던 A(14)야 등 4명을 붙잡았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의 정지하라는 수신호도 무시한 채 달린 이들은 16km를 20여분 간 달아나다 안성시 미양면 23번 지방국도의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멈췄다.

차량에는 운전자인 B(17)군 등 남자 5명과 여자 1명 등 6명이 타고 있었지만, 운전자인 B군을 포함해 2명은 현장에서 달아났다.

붙잡힌 4명의 10대들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음주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 6명은 채팅 앱을 통해 알게 된 사이로, 평택에서 렌터카를 훔친 뒤 충남 천안, 경기 수원 등 곳곳에서 동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문제의 차량 외에도 다른 차량을 절도한 혐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달아난 2명에 대해 현재도 추적 중”이라며 “이들이 서로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기 때문에 어떻게 차량을 훔쳤는지, 어디서 운전을 했는지 등을 상세히 조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