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 어린 여친과 결혼하고 싶어하는 남자에게 서장훈이 정색하며 한 말

13살 어린 여친과 결혼하고 싶어하는 남자를 향한 서장훈의 조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화물차 기사 정연우(36)씨와 미용사 김주원(23)씨 커플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정연우씨는 “여자친구와 결혼을 하고 싶은데 여자친구 어머니가 반대하신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13살 나이 차이가 나는 이 두사람은 김주원씨가 고3 시절 함께 복싱을 배우며 만나 1588일 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정연우씨는 “트럭 할부금 제외하면 월 수입 200~300정도 되며 현재 모아둔 돈은 없다”라고 밝혔고 이에 서장훈은 “모아둔 돈도 없는데 어떻게 결혼한다는 것이냐”라며 걱정했다.

이에 그는 “어머니께서 5천만원정도 해주신다고 했다. 결혼을 너무 하고 싶다. 주원이보다 더 좋은 사람을 못 만날 거란 확신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남자친구와 달리 결혼에 대한 확신이 없어보이는 여자친구는 “저는 연애하는 지금이 좋다. 그렇다고 결혼할 생각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절반정도”라고 말했다.

이를 가만히 지켜보던 서장훈은 “가장 큰 문제는 주원이가 아직 준비가 안 된 거다. 23살 나이에 결혼해야 하나 그런 생각이 분명히 들 것이다. 주원이에게 확신을 줘야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주원이의 마음을 이해해야 한다. 너는 23살 때 결혼하고 싶었냐? 좋아하는 것과 결혼하는 것은 다르다”라고 덧붙였다.

이들의 고민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답글 남기기 0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WP2Social Auto Publish Powered By : XYZScripts.com